Cloud2013.02.14 23:13

오늘 발렌타인데이인데 초컬릿 많이 받으셨는지요 ? 결혼생활 10년이 넘어가면서 조금은 무덤덤 해지기도 하는데 오늘 마침 남녀에 대한 강연이 있어서 소개해 드립니다. 남녀에 관한 고민이나 연구는 아마도 IT의 역사보다도 더 길고 또 인류 역사상 가장 해결하기 힘든 문제이며 또한 누구나 가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문제기도 합니다. 강연을 들어보니 가장 작은 시작부터 하면 된다는데 고마워요… 사랑해요… 라는 단어가 정말 쉬울 것 같으면서도 개인적으로 참 어려운 단어입니다. 오늘 혹시 초컬릿을 못 받으신 분이 계신다면 강연을 듣고 힘내서 314일을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스마트한 연애를 위한 남여 탐구시간 - 김미경

Youtube Link : http://goo.gl/Fh9Jh



놀던 여자가 잘 되는 이유 : 감수성으로 소통하라 - 김창옥 서울여대 교수

Youtube link : http://goo.gl/UJq4H


 

 

·        VMware Virsto 인수

이번주 VMware Sales Kick Off가 한창인 가운데 지난 11일 스토리지 하이퍼바이져를 솔루션으로 가지고 있는 Virsto라는 회사를 VMware가 인수 했습니다. Software Defined Data센터의 한 영역인 Software Defined Storage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스토리지 가상화를 hypervisor와 연동해 스토리지 티어링을 구현, 빠른 IOPS와 스토리지 비용 절감 등등이 가능한 회사입니다. 즉 가상화 풀에 스토리지를 연결하면 Virsto로 인해서 스토리지 성능에 맞는 티어링이 작동을 하여 빠른 VM은 빠른 스토리지로 일반적인 VM은 느린 스토리지로 티어링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이미 비슷한 솔루션들이 있지만 대부분은 벤더의 스토리지 내부에서만 일어나거나 또는 외부의 별도의 어플라이언스를 통해서 일어나지만 Virsto는 그런 것들이 필요 없는 것이죠... 제가 보기에는 이미 Storage VMotion이 발표 되었을 때에 이미 이러한 기술에 대한 비젼이 있었을 것으로 보았고, 작년 VMworld 에서 추가적인 기술소개가 있을 것으로 봤지만 SDN회사인 Nicira이야기와 License이야기로 조금 늦어졌습니다. 그리고 Virsto의 기술수준이나 구현이 워낙 좋아서 바로 인수한게 아닌가 합니다. 다음 버젼의 vSphere를 기대해 봅니다.

 

기술이야기가 약간은 어려울수도 있지만 아래의 동영상을 보시면 조금은 이해가 되실것입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Youtube에서 Virsto로 검색하시면 많은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VMware Virsto인수 내용

http://ir.vmware.com/releasedetail.cfm?ReleaseID=739457

Virsto Storage Hypervisor :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embedded&v=WVb3XXUHwx4

 


 

 

 

·        , 상장 폐지…궁극적인 목표는 ‘IBM 화’

디퍼스 도안구 기자http://deepers.net/archives/2665

최근에 델의 상장 폐지에 관련하여 여러 가지 기사들이 나왔습니다 그 중에서도 도안구 기자님의 글이 조금은 길지만 나름 현재의 상황을 잘 표현하고 왜 현재 델이 왜 어려움을 겪고 있는가에 대해서 다각도로 잘 써주신것 같습니다.

 


 

여기에 제가 경험한 몇 가지를 적어 봅니다.

 

델이 놓친 네가지...

 

1) 스토리지를 놓치다

2000년 초반에 델은 x86서버 시장에 들어 온지 얼마 안된 새로운 강자 였습니다. 막 서버의 점유율이 올라가고 이 와중에 스토리지를 팔기 위해 처음에는 Netapp OEM을 그리고 나중엔 미드레인지 스토리지 시장을 진입하기 위해 EMC 10 OEM 계약을 맺고 DELL|EMC모델을 판매합니다. 스토리지 시장보다는 서버 시장이 훨씬 크고 서버만 해도 마진이 좋고 해야 할 것이 많아 스토리지는 OEM으로 하고 서버에 집중하게 됩니다. 이때 현재의 델이 있게한 Poweredge 1750, 1850, 2950 모델이 탄생했고 나름 엄청난 성과를 거두었지만 2008년부터 가상화 도입 그리고 스토리지 시장이 커지면서 뒤늦게 중대성을 파악하고 이퀄로직을 비롯해 여러 스토리지 회사를 인수 했지만 이미 경쟁이 심화된 가운데 전문 스토리지 업체와 경쟁하기는 버거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2) 개인시장을 놓치다

2007년 마이클 델이 다시 CEO에 복귀 후 조직을 좀더 세분화 하고 고객에게 맞추는 비지니스 모델을 개발시키기 원했지만 시장을 따라가지는 못했습니다. 특히나 그 동안 델이 강세인 기업용 PC분야 보다는 개인용 노트북 시장이 활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재미있는것은 기업용 노트북의 시장은 약 1년 반정도 만에 신모델이 나오지만 개이용 노트북은 6개월 단위로 신제품을 빵빵 터트려 줘야 하는데 이 흐름을 따라가지 못해 경쟁사들은 새로운 CPU와 디자인을 탑재한 개인용 노트북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델은 여전히 투박한 디자인으로 노트북 시장에 나서니 그리 좋은 결과를 못 얻고 HP PC시장에서 밀리게 됩니다 이는 곧 이후 에이서나 레노버에도 밀리게 됩니다.

 

3) 솔루션을 놓치다

델이 90년대 중반에 메모리파동을 겪으면서 SCM에 집중적인 투자와 개발로 경쟁사는 따라오지 못할 만큼의 가격경쟁력 을 갑니다. 견적에서 제조 그리고 배송까지 하나의 체인으로 연결된 SCM은 재고를 최소화 하고 고객이 주문하면 바로 만들어 파는 능력 하나는 최고 였습니다. 경쟁사는 만들고 나서 고객이 주문하면 판매, 배달하는 것과는 완전 다른 비지니스 모델이었고 다이렉트 비지니스 모델과 SCM은 델을 글로벌 1 PC업체로 만들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기업에서는 솔루션중심으로 그리고 개인시장에서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OS, 모바일의 발전이 단순 하드웨어만 조립해서 생산 판매하는 델에게 변신의 시간조차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IBM이 서비스 회사 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동시에 솔루션 회사로서 IBM만이 가져가는 기술 경쟁력 또한 무시할 수 없습니다. OS, DB, Middle ware, Main Frame, Unix, 서비스 등등 실제로 어느 것하나 빠지지 않는 것이 IBM입니다. 엔드투엔드 라고 하지만 IBM처럼 실제로 구현이 가능한 회사는 많지 않습니다.

 

4) 파트너를 놓치다

마이클델의 다이렉트 모델은 신화에 가까울 만큼 성공을 했고 MBA를 배우는 사람들에게는 필수가 될만큼 SCM Direct Business모델은 승승 장구 했습니다. 적어도 미국시장이 전세계 IT를 주름잡던 시절은 가능 했습니다만 하드웨어 중심에서 솔루션을 넘어가고 유럽이나 아시아처럼 다문화 다언어 세계에서는 다이렉트 모델로 커버하는게 효과적이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마이클델이 다시 복귀하고 나서 종교처럼 모시던 다이렉트 모델에서 채널모델로 전환을 시작했지만 원하는 것처럼 다이렉트모델과 채널모델로 전환하기가 쉽지는 않았습니다. 다이렉트 중심의 모든 프로세스에서 채널중심의 프로세스로 쉽게 바뀌지 않는데다가 어차피 잘하는 파트너들은 이미 다른 회사 벤더들을 취급하고 있어서 고객들이 찾기 전에는 본인들에게 마진을 많이 주는 벤더 제품을 취급하기에 마진을 많이 손해 볼 수 밖에 없습니다.

 

현재 굳건히 남아서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회사들을 볼면 단순 상장폐지냐 아니냐 모바일이냐 아니냐가 아니라 결국 IT회사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여 시장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지 않으면 아무리 성공가도를 달리는 회사라 하더라도 오랜 시간 장수가기가 쉽지 않을것 같습니다. 델의 상장폐지와 변화 그리고 다른 방식으로 변화하려고 하는 HP가 어떻게 변화 할지 기대되고 좋은 결실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lou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8  (0) 2013.02.28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7  (0) 2013.02.18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6  (0) 2013.02.14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5  (0) 2013.02.06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4  (0) 2013.02.05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3  (0) 2013.02.04
Posted by ugandajo
Cloud2013.02.06 09:00

얼마전 가트너에서 발표한 2013년 10대 기술중에 만물인터넷이라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모든 장치에 인터넷IP가 주어지고 인터넷에 접속하게 되면 새로운 차원이 되는 것이죠… CCTV가 그렇고 향후 가전에도 그렇게 될것으로 봅니다만 얼마전 보게된 3D 프린터가 가장 획기적인 발전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3D프린터로 개개인이 그냥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을 통해 설계도와 재질등에 대한 정보를 받아서 각각의 집에서 원하는 물건을 만들수 있게된 것이죠… 그렇게 된다면 아래와 같은 큰 변화가 있을것으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그런데 문제는 항상 안좋은 것만 먼저 발전한다고 벌써 3D프린터로 총을 만들어서 인터넷에 정보를 공유하는 사람들이 생겨 났습니다. 그야말로 정보만 있으면 이제곧 못 만들어 낼것이 없는 세상이 곧 되지 않을까 합니다.


만물인터넷에 기회가 있다 + 3D 프린터

http://www.bloter.net/archives/141396






The 3D Printing Revolution

http://www.youtube.com/watch?v=CP1oBwccARY

헉 가정용 3D 프린터로 플라스틱 총까지…

http://scienceon.hani.co.kr/75135

 

 

EMC불황속 사상 최대실적

디지탈데일리(백지영기자) : http://www.ddaily.co.kr/news/news_view.php?uid=100668

지난 131일 공개한 EMC의 성적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할정도의 빅뉴스는 아니었지만 작년동기대비 매출은 8% 순익은 5%를 증가시켜 매분기 꾸준한 성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다른 회사들은 죽네사네 말들이 많지만 아무일 없다는 듯이 계속 전진하고 있습니다. 데이터가 증가하니 당연한 것 아니냐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다른 스토리지 업체들 또는 스토리지를 가지고 있는 대형 업체들과 비교하면 독보적이지 않은 합니다. 다양한 포트폴리오 그리고 향후 발전가능한 부분에 대한 직접적이고 과감한 인수합병이 계속해서 시장을 이끌어 가는 원동력이지 않은가 합니다.

 

델 상장폐지 소문 모락모락

HP에 이어서 델도 여러가지 시장 정황상 상장폐지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고 있습니다. 델의 창업주이자 최대 주주인 마이클델은 지난 2008년 복귀후 매년 새로운 시도록 통해서 활력을 찾아보려고 했으나 PC시장의 쇠퇴로 회사역시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매 분기 성과를 내야하는 주식시장의 특성장 제대로된 변화를 하려면 차라리 상장폐지를 하고 마이웨이를 가는게 낫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현재 x86의 거대한 표준화 바람에서 오라클DB, 시스코 스위치나 IBM의 메인프레임같이 x86에 반하여 아예 독자적이거나 또는 EMC같이 빠른 인수합병을 통해 시장에서 목소리를 내지 않고 그저 팔로우에 입장에서만 있다면 그리 오래가지 못 할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x86으로 표준확 되면 될수록 독창적이고 마진이 좋은 제품은 있을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제곧 x86표준화의 파도는 스위치와 스토리지에도 닥칠 분위기 입니다. 과연 글로벌 벤더들의 대안은 무엇일까요 ?

http://www.bloter.net/archives/140633

 

 

[주간 스토리지] 꾸준히 성장하는 SSD

블로터 : http://www.bloter.net/archives/141843

올한해는 SSD가 획기적으로 성장하는 한해가 될까요? 최근에 PC나 노트북을 구매하시는 분들은 아마도 SSD를 기본으로 구매하실겁니다. 기업용 시장에서도 이미 여러형태의 SSD가 나왔고 발전하고 있습니다. EMC의 VFCache같이 플래시메모리를 PCI에 꼽아서 쓰는 형태, PCIe에 SSD를 꼽아서 쓰는 형태, 스토리지에 SSD를 장착해서 쓰는 형태 그리고 아예 스토리지 전체를 SSD로 만들어서 쓰는 형태로 보통 4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획기적인 속도 만큼이나 기존의 RAID가 아닌 새로운 형태의 스토리지들을 기대해 봅니다.



EMC VFCache : http://www.emcvfcache.com/

 

 

 

 

 

구글스트리트 그랜드캐년을 가다

구글의 상상력은 어디일까요 ? 전세계 유명 유적지, 미술관, 구글데이터센터에 이어서 이제 그랜드캐년까지 진출을 했습니다. 저도 2011년에 처음 가봐서는 정말 와.. 하고 놀랬었는데 다시금 구글스트리트로 보니 정말 실감이 납니다. 정말 돈 안되는 것 같은데 돈을 부어서는 결국에는 돈 되도록 만드는 구글의 저력이 무섭고 빅데이타를 가장 잘 실현하고 활용하는 곳이 구글이 아닌가 합니다.

구글스트리트 그랜드캐년 체험하기 : http://maps.google.com/help/maps/streetview/gallery/grand-cany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lou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7  (0) 2013.02.18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6  (0) 2013.02.14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5  (0) 2013.02.06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4  (0) 2013.02.05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3  (0) 2013.02.04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2  (0) 2013.02.03
Posted by ugandajo
Cloud2012.03.21 17:15


얼마전 인텔이 새로운 서버용 CPU인 E5를 출시 했습니다. 네할렘 출시 이후 인텔은 CPU시장에서 독보적인 점유율을 가지고 계속해서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혹자는 모바일 디바이스 600개당 1개의 서버가 필요하다고 하며 때문에 인텔 CPU가 탑재된 서버의 출하량을 줄지 않고 계속 성장할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여러 벤더들이 클라우드 수혜를 보고 있지만 진정 인텔이 클라우드 시대의 최대 수혜기업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지난 2004년 이후로 AMD와 Intel은 CPU Clock경쟁에서 코어경쟁으로 옮기며 듀얼코어 그리고 쿼드코어 이제는 크게 하나는 저젼력 또는 전력당 성능으로 다른 하나는 CPU에 부가적인 기능들을 넣는것으로 방향을 바꾸었습니다. 마치 자동차가 속도 경쟁을 하다가 이제는 내장, 디자인, 편의성, 안전 등등으로 발전하는 것과 비슷한 맥락입니다.

이번도 몇가지 큰 기능개선이 있는데 기존의 AES-NI, TXT를 보강하면서 보안분야 더욱 강화하였고 아키텍쳐 상으로는 I/O를 담당하는 컨트롤러를 이제는 CPU안으로 끌어 드리면서 I/O에 따른 병목을 줄이는 것으로 발전하였습니다.

CPU변화에 대해서는 여러 매체들이 다루었기 때문에 쉽게 자료를 찾으실수 있을거 같아서 더이상 언급하지는 않겠지만 각 서버 벤더의 제품들이 스펙적으로 약간씩 변화가 있어서 몇자 적었습니다. 


각 서버 벤더별 트렌드

CPU의 성능과 기능은 지난 몇년동안 계속해서 발전을 했는데 가장 느린부분은 I/O 였습니다. 빅데이터니 클라우드니 모바일이니 하면서 처리해야할 데이터의 절대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반면에 디스크I/O 네트워크 I/O 병목은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고 이것은 곳 변화를 의미 합니다. 현재 이러한 문제로 변화가 가속화 될것으로 보는데 이번에 인텔이 새로운 CPU출시와 함께 가장 주목받는 변화중에 하나가 I/O의 변화이며 빠른 CPU 그리고 느린 HDD와 네트워크의 간극을 줄이기 위한 대안입니다.

1. NIC 변화
지난 1년동안 1Gb 시장에서 10Gb시장으로 네트웍 환경이 변해가고 있음을 크게 느끼고 있습니다. 이에 고객들이 별도로 10Gb NIC를 구매해서 PCI슬롯에 탑재 해야 했으나 이제는 고객이 1Gb * 4 포트 또는 10Gb *2포트로 선택하여 탑재 할수 있는 형태로 발전을 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10Gb으로 옮겨 가겠지만 현재는 과도기적인 상황입니다. 언제쯤 10Gb환경으로 완벽이 넘어 갈수 있을까요 ?
10Gb을 가상화 해서 여러개의 가상포트로 나누어 쓰는 기술들도 선보여서 고객들로 하여금 다양한 선택을 할수 있는 폭이 넓어 졌습니다.

<DELL 새로운 서버제품사진>

 

 

2. PCI Express + SSD/Flash Memory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가 되는 부분중에 하나인 분야 입니다. 최근들어 데스크탑 가상화나 서버 가상화를 하다보면 다른 것이 문제가 아니라 스토리지 성능이 크게 이슈가 되고 있고 처음 인프라 설계를 할때 가장 어렵고 또 가장 많이 실패하는 부분 중에 하나입니다. 그 이유는 기존의 스토리지들은 성능을 내려면 디스크를 많이 써야 하는데 이는 곳 비용 증가와 관리비용증가를 의마합니다. 또한 추가적인 유저수 증가나 서비스 증가로 성능이 떨어질경우 상위 스토리지를 구매하거나 또는 스토리지 재구성을 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더우기 CPU의 발전에 비하면 매우 느린분야로 계속해서 간격이 벌어 지고 이러한 간극을 메꾸는 중요한 방법중에 하나로 스토리지 캐시 메모리 증설, SSD활용에서 이제는 서버에서 SSD, Flash Memory 를 PCI슬롯에 끼워서 극단적인 IOPS성능을 내는것으로  OLTP성 업무나 가상화 업무에 적합하도록한 옵션들이 이번 신제품 서버에 발표 되었습니다.
유명한 Fusion IO 나 EMC의 VF캐시등도 이러한 시장을 보는 제품으로 향후 많은 제품들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HP 새로운 서버 제품군사진>


3. Management

서버 대수가 증가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늘어나는 것이 관리입니다. 관리는 크게 대규모 서버팜을 관리하기 위한 툴이나 방법, 개별서버를 운영자가 쉽게 관리할수 있는 부가장치들 그리고 외부 소프트웨어들과 연동하는 부분들로 나누어 집니다. 대부분은 서버관리를 위한 별도의 Card를 제공하는데요 이것을 통해서 원격지에서 접속을 하거나 관련정보를 중앙관리툴에 제공하는 역할들을 하게 됩니다. 점차 서버들이 늘어남에 따라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서 좀더 쉽고 직관적이게 발전하고 있으며 관리자 한명당 수백대의 서버를 관리하던것에서 수천대로 관리가 가능하게 하고 수작업으로 관리 하던것들을 자동화를 통해서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는 것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IBM서버사진>




그외 인텔의 E5의 재미있는 initiative중에 하나는 HTA(High Temperature Ambient) 를 통해서 좀더 높은 온도에서도 서버를 작동할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현재 데이타센터와 관련한 가장 큰 이슈는 전력인데요… 데이타센터내에서 차지하는 전력의 대부분이 서버 그리고 쿨링에 들어가는 전기 입니다. 데이타센터에 가보면 여름에는 추울정도로 온도가 낮은데요 보통 약 15~20도 사이에 맞추어 놓고 데이타센터를 운영합니다. 즉 전력사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둘중에 하나… 데이타센터 냉각 비용을 줄이거나 서버를 높은온도에게 운영하면 됩니다. 하지만 서버온도를 높이게 되면 서버의 팬들이 돌면서 전기사용이 늘어나고 장애발생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오죽하면 페이스북이 데이타센터를 북극근처에 지을 정도니 데이터센터의 온도는 그만큼 민감한 문제 입니다.


만약 서버 온도를 35~40도 까지 올려서 운영이 가능하다면 서버 자체에서 소모되는 전기도 전기이지만 데이타센터 쿨링에 소모되는 상당한 전력이 감소하게 됩니다 그래서 인텔은 높은 온도에서도 서버가 잘 작동하도록 하자 라는 것을 목적으로 여러 서버벤더와 협력해서 보드설계, 데이타센터 컬설팅및 구축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만약 제대로 적용이 된다면 사막에도 데이타센터를 짓거나 혹은 상당히 따뜻한 지역에서도 데이터센터를 운영할수 있을겁니다.

<페북이 북극에 세운다는 데이타센터>


http://www.nodeju.com/15659/facebook-builds-data-center-under-north-pole.html


올해는 그동안 많이들 이야기 했던 10Gb, SSD등이 더욱더 성큼 다가오는 한해가 아니가 합니다. 그만큼 서버가 처리해야하 데이타와 이슈들이 많다는 이야기이겠지요. 과연 올해 각사가 내놓은 제품들은 어떤 성과가 나올것이며 또 내년에는 어떠한 기술들이 시장에 출현할지 기대를 더욱 하게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ugandajo
Photo_Log2011.12.02 04:24
오늘로 이직한지 3주...
멀리 거제에서 만난 작은 델간판...
걸음을 멈추고 지긋이 셔터를 눌러본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Photo_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큐빅  (2) 2012.02.19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는 이야기  (4) 2011.12.21
DELL 그리고 나...  (2) 2011.12.02
콩다방 미스킴  (1) 2011.12.01
소셜미디어 라이프  (1) 2011.11.20
생일선물  (4) 2011.11.18
Posted by ugandajo
TAG Dell
Photo_Log2011.11.07 10:10

빌딩에 Dell로고 하나 없어서 되겠냐고 하나 달자고 제안하셨던 분은 전 마케팅 디렉터셨던 황준종 상무님...

사무실의 위치를 노출하면 서비스문의가 많아서 안된다 비용이 많이든다 등등 논란이 있었으나 Dell로고는 2007년에 빌딩에 부착이 된다

밤이면 푸른색 로고가 돋보여서 많은 이들이 그때 달기를 잘했다고 한다 이제 회사가 이전하면 사라지겠지만 어디서든 계속 푸른빛이 났으면 좋겠다

DELL 로고 이제는 내 마음속에 남겠구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Photo_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이판은 일본인에게 어떤 곳일까?  (0) 2011.11.10
고래싸움에 튀는 펭귄이 살아남는다  (2) 2011.11.09
Landing  (0) 2011.11.08
Dell  (0) 2011.11.07
수북한 낙엽  (2) 2011.11.04
MBC스페셜 - 안철수 박경철 2편  (4) 2011.08.15
Posted by ugandajo
TAG Dell, 로고
낙서장2011.11.03 23:49



8년여의 시간을 보낸 Dell 그리고 동료들의 사랑의 메시지...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Posted by ugandajo
TAG Dell